참관활동2018. 9. 14. 11:41

대한예수교 장로회 통합 총회 1일차 참관 후기

 처음 가 본, 교단총회에 놀라다!


이연제(교회개혁실천연대 참관단, 호남신대)

 photo_2018-09-12_10-44-48.jpg


제가 총회에 참관 하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이번에는 다행히 거리가 비교적 가깝기 때문에 참관할 수 있었습니다. 참관을 하러가서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그 중에 몇 가지를 적어볼까 합니다.

   

photo_2018-09-12_10-48-11.jpg


사실 처음 이리신광교회를 도착했을 때 놀랐던 건 장신대 학생들이 와있었다는 사실이었습니다. 서울에서 전북 익산까지 오는데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드는데도 불구하고 와서 목소리를 낸다는 것과 하루만 참석하는 사람도 대단한데 숙박을 하고 다음 일정까지 보고 간다는 학생들도 있다는 사실에 더 놀랐습니다. 두 번째는 교단을 초월해 틀린 것에 틀렸다고 말하는 교회개혁실천연대에 놀랐습니다. 사실 교회 안에서의 현실은 자신들의 교단이 아니면 무시하거나 이단으로 정죄하는 곳이 많지만 그런 것에 신경 쓰지 않고 교단을 넘어서 한국 개신교가 가지고 있는 문제를 자기 문제처럼 신경 쓰고 활동하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명성교회 교인들이 와서 시위를 한 것과 그 중에 젊은 사람들도 동참하고 있는 것을 보고 놀랐습니다.


41432742_1440271246075633_6672270241667481600_o.jpg


바깥에서의 세습반대 기자회견이 얼추 정리되고 총회 참관을 하러 교회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개회예배가 끝나고 누구나 할 것 없이 명성교회의 문제를 언급하는 모습이 놀라웠습니다. 사실 명성교회랑 총대들의 대다수 분들이랑 한 통속인줄 알았는데 -결과는 나와 봐야 알지만- 제 생각이 틀렸다는 것이 기뻤습니다.

 

그리고 사람은 다 똑같구나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느꼈습니다. 총회에 보고가 시작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자신들의 입장을 말하고자 사회자에게 소리 지르는 어르신들과 마음에 들지 않는 이야기를 하면 쏟아지는 야유들 그리고 교회 1층 로비에서는 방청권 없이 들어가려고 직원들과 싸우시는 어르신 등 교계의 어르신들의 민낯을 본 것 같습니다.

  

photo_2018-09-12_10-44-43.jpg


글을 마무리하면서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자 합니다. 열심히 목소리를 내주시고 좋은 경험을 하게 해주시고 모든 편의를 제공해 주신 교회개혁실천연대에 정말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Posted by 교단총회 참관활동 교회재정건강성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