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참관활동

[2018 예장통합 참관기5] 부패하지 않기 위해 끊임없는 견제 필요하다

by 교회재정건강성운동 2018. 9. 14.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 일일 참관기

부패하지 않기 위해 끊임없는 견제 필요하다

 


김건, 차길라(교회개혁실천연대 참관단)

 

bb7e2997a80df624ab8ff72cdb091a8c.jpg



솔직히 목사도 장로도 아닌 제가 이렇게 너무나도 갑작스런 일들로 인해 총회를 참관하게 될 것이라고는 생각해 본적이 없었습니다. 그저 총회는 매년 열리는 것이고 그곳에서 나오는 결의들을 모니터링하고 현재 우리 교단이 어떤 방향으로 가는지만 확인하기만 하면 되지 굳이 가서 볼 필요는 없는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참관해봐야 좋은 모습만 볼 수 있는 것은 아니기에 총회 자체는 관심 밖의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알고 있었으면서도 나만 바로 서면 된다는 생각으로 우리 교단을 바라보기만 해서는 안될 것 같았습니다. 비록 한 사람의 목소리는 작고 힘은 약하지만 그 목소리가 하나하나가 모인다면 거대한 힘을 막아 설 수 있다는 믿음으로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예상했던 대로 총회가 열리는 이리신광교회 앞은 수 많은 사람들로 가득했습니다. 어찌 그리 교회안에 분쟁이 많은지요.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화평이 아닌 분쟁을 주시겠다고 하셨던 말씀을 잘 지키기 위해서 그러는 것인지 아니면 우리의 교회 안에 예수께서 계시지 않는 것인지 분간하기 어려울 정도로 분쟁이 많음을 두 눈으로 보게 되니 씁쓸했습니다.

 

선배 목사들의 잘못을 그리고 한 교회의 잘못을 돌이켜 달라고 외치는 후배들이 많이 왔었더군요. 아마도 목회는 학문이라는 담 안에 갇혀 있어서는 안되고 길 위로 나와야 한다는 것을 빨리 가르쳐주고 싶었던 목사님들 때문에 그랬던 것 같습니다. 그래도 아직은 후배들은 그들의 자리에 있어야 하는데 그 자리에 있지 못하고 뛰쳐나오게 한 이들은 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니 하나님 앞에서 분명한 심판의 자리에 설 것이라 생각합니다.

 

예식 순서에 따라 진행되는 총회는 겉으로는 아무렇지 않은 듯 보였으나 알 듯 모를 듯한 긴장감 속에서 진행이 되었고, 나오기 바랬던 세습문제는 첫날 제대로된 논의가 없이 끝나버려 아쉬움이 많이 남았습니다. 출근하는 것만 아니면 다음날도 그 다음날도 참석하고 싶었지만 아쉬운 마음을 안고 집으로 향했습니다.

 

권력은 견제받지 못하면 부패하게 되어있습니다. 교회도 마찬가지입니다. 끊임없이 견제받아야 합니다. 목사들끼리의 견제가 아니라 일반 성도들로부터 견제를 받아야 합니다. 하지만 세속에 발 딛고 살아가는 성도님들은 이 일을 계속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러기에 그 일들을 대신 감당하는 교회개혁실천연대나 수많은 열거하기 어려운 단체들이 너무나도 고맙습니다. 그리고 더 많이 힘이 되어주지 못해 죄송합니다. 교회 세습 문제가 해결되는 것이 끝이 아님을 알기에 예수께서 보여주셨던 하나님나라를 이 땅 가운데 이루는 그날을 향하여 함께 동역하겠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