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80

[2018 예장통합 참관기5] 부패하지 않기 위해 끊임없는 견제 필요하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 일일 참관기부패하지 않기 위해 끊임없는 견제 필요하다 김건, 차길라(교회개혁실천연대 참관단) 솔직히 목사도 장로도 아닌 제가 이렇게 너무나도 갑작스런 일들로 인해 총회를 참관하게 될 것이라고는 생각해 본적이 없었습니다. 그저 총회는 매년 열리는 것이고 그곳에서 나오는 결의들을 모니터링하고 현재 우리 교단이 어떤 방향으로 가는지만 확인하기만 하면 되지 굳이 가서 볼 필요는 없는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참관해봐야 좋은 모습만 볼 수 있는 것은 아니기에 총회 자체는 관심 밖의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알고 있었으면서도 나만 바로 서면 된다는 생각으로 우리 교단을 바라보기만 해서는 안될 것 같았습니다. 비록 한 사람의 목소리는 작고 힘은 약하지만 그 목소리가 하나하나가 모인다면 거대.. 2018. 9. 14.
[2018 예장통합 참관기3] 부족함을 채워주는 여러 목소리들을 만나다 부족함을 채워주는 여러 목소리들을 만나다 송민(교회개혁실천연대 참관단, 호남신대 학부생) 한국사회와 한국교회 안에서 문제가 되었던 한 교회의 세습 문제와 그것을 다루는 이번 예장통합 총회에 관심이 있던 차에 교회개혁실천연대에서 총회 참관신청을 받는다는 포스터를 보게 되었습니다. 비교적 가까운 거리인 익산에서 총회가 열린다는 것을 보고 참관 신청을 하게 되었습니다. 월요일에서 목요일까지 이뤄지는 총회 일정 중 월요일만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처음 시작하는 날이라 여러 가지 의례들이 많았고 실질적으로 제가 듣고 보고 싶었던 안건은 다뤄지지 않아 많이 아쉬웠습니다. 며칠 더 있고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수업을 들어야 하는 학생이라 안타깝게도 돌아와야만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총회를 통해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많은.. 2018. 9. 14.
[2018 예장통합 참관기2] 신학생의 눈으로 본 교단총회 신학생의 눈으로 본 교단총회 한승민(교회개혁실천연대 참관단, 신대원 졸업생) 고민 끝에 총회에 가기로 결정했다. 있는 법도 못 지키는 무능력한 총회가 이미 자행된 불의를 바로잡을 수 있을까 하는 회의적인 마음이 컸지만, 역사적인 순간을 내 눈으로 직접 봐야겠다는 어떤 책임감이 들었다. 그래서 교회개혁실천연대 참관단을 신청했고, 차로 3시간 가량 이동한 끝에 전북 익산에 도착했다. 높은 하늘에 푸른 산들이 눈에 들어왔다. 오늘 내가 총회 현장에서 보게 될 모습도 저 풍경처럼 아름다운 결과이기를 기도했다. 이리신광교회는 그 외관만으로 압도될 만큼 으리으리했다. 교회가 이렇게 거대하고 화려한 탓에 목사들이 탐욕 앞에 무너지는 것이 아닐까 하는 씁쓸한 생각이 들었다. 나는 예배당 2층 총회 방청석에 자리를 잡았.. 2018. 9. 14.
[2018 예장통합 참관기1] 처음 가 본, 교단총회에 놀라다! 대한예수교 장로회 통합 총회 1일차 참관 후기 처음 가 본, 교단총회에 놀라다! 이연제(교회개혁실천연대 참관단, 호남신대) 제가 총회에 참관 하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이번에는 다행히 거리가 비교적 가깝기 때문에 참관할 수 있었습니다. 참관을 하러가서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그 중에 몇 가지를 적어볼까 합니다. 사실 처음 이리신광교회를 도착했을 때 놀랐던 건 장신대 학생들이 와있었다는 사실이었습니다. 서울에서 전북 익산까지 오는데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드는데도 불구하고 와서 목소리를 낸다는 것과 하루만 참석하는 사람도 대단한데 숙박을 하고 다음 일정까지 보고 간다는 학생들도 있다는 사실에 더 놀랐습니다. 두 번째는 교단을 초월해 틀린 것에 틀렸다고 말하는 교회개혁실천연대에 놀랐.. 2018. 9. 14.